피램(김민재) [476057] · MS 2013 (수정됨) · 쪽지

2024-04-12 06:49:19
조회수 16,140

문제를 풀 때 많이들 놓치는 것

게시글 주소: https://i9.orbi.kr/00067828693

안녕하세요 피램민재입니다.


2013학년도 수능 문학 문제입니다. 원래 문제의 답을 고르는 건 그리 어렵지 않아서, 내신st로 바꿔봤습니다. 일단 풀어봅시다.





Q. (가)의 화자의 관점에서 볼 때, 다음 밑줄 친 시어 중 시적 의미가 ㉠과 가까운 것을 모두 고르시오.


벗님네 남산에 가세 좋은 기약 잊지 마오

익은 술 점점 쉬고 지진 화전 상해 가네

자네가 아니 간다면 내 혼자인들 어떠리                       <제1수>



어허 이 미친 사람아 날마다 흥동(興動)*일까

어제 곡성 보고 또 어디를 가자는 말인고

우리는 중시(重試) 급제하고 좋은 일 하여 보려네            <제2수>

*흥동: 흥에 겨워 다님. 


저 사람 믿을 형세 없다 우리끼리 놀아 보자

복건 망혜(幞巾芒鞋)로 실컷 다니다가

돌아와 승유편(勝遊篇)* 지어 후세 유전(後世流傳)하리라  <제3수>

*승유편: 즐겁게 잘 놀았던 일을 적은 글.


우리도 갈 힘 없다 숨차고 오금 아파

닫고 더운 방에 마음껏 퍼져 있어

배 위에 아기들을 치켜 올리며 사랑해 보려 하노라          <제4수>

 

벗이야 있고 없고 남들이 웃거나 말거나

양신 미경(良辰美景)*을 남이 말한다고 아니 보랴

평생의 이 좋은 회포를 실컷 펼치고 오리라                    <제5수>

*양신 미경: 좋은 시절과 아름다운 경치.




'남산, 승유편, 창'에 대해 판단을 하시면 됩니다. 스스로 해보시고 아래 내용을 읽어보세요.






























참고로 답은 '없다'입니다. 


실제 기출에서는 적절한 것을 고르라는 문제로 나왔고, 저 세 선지 중에는 정답이 없었습니다. (당시 정답은 <제2수>의 '중시'였습니다. 되게 쉽죠?)


간단하게 해설해봅시다. 일단 (가)의 ㄱ은 '세사'입니다. 단어만 들어도 그냥 느낌오듯이 속세 그 자체입니다.


(가)의 화자는 이러한 '세사'로 하여금 '험하기도 험하'다는 표현을 하고 있습니다.



즉, 해당 문제는 속세와 같은 의미를 가진 시어를 찾으라는 문제라는 것이죠.



.............








여기서 '피램 병 형신이야?'라는 생각이 들어야 정상입니다.


만약 이렇게 풀었다면, 살짝 위험합니다. '남산, 승유편, 창' 모두 '속세'는 아니기에 틀렸다는 식으로 해결하는 것은 '답만' 맞힌 풀이거든요.


이 문제가 물어본 것은, '(가)의 화자의 관점에서 ㄱ과 가까운 시적 의미를 가진 것'입니다. 다시 말해, '속세'가 아니라 '(가)의 화자가 싫어할 만한 것'을 고르라는 문제인 것이죠.


물론 (가)가 아주 전형적인 고전시가인 탓에, (가)의 화자가 좋아하는 것은 자연이고 싫어하는 것은 속세라는 단순한 구도가 나오고, 이에 '속세와 같은 의미를 가진 시어'를 찾으라는 문제로 해석해도 결과적으론 맞는 풀이가 되지만, 정확하게 풀어낸 것은 아니게 됩니다.



나아가, 만약 속세vs자연 구도를 잡고 문제를 풀러가면 '창'이 되게 애매해집니다.


'남산'이나 '승유편'은 누가 봐도 자연 쪽 시어인 것 같은데, <제4수>의 화자는 '창'을 닫고 애나 보겠다며 자연(남산)에 놀러가자는 <제3수> 화자의 권유를 거절하고 있거든요. 단순한 속세vs자연 구도를 이용하면 자연의 반대는 속세이기에, '창'은 옳은 선지가 될 수도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는 것입니다.


원래 문제처럼 명확한 정답이 있다면 낚이지 않겠지만, 제가 보여 드린 것처럼 선지 세 개만 가져 오면 생각보다 헷갈리는 학생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창'은 왜 답이 되지 않는 것일까요?


'창'이라는 단어 자체만 가지고는 어떠한 의미를 파악하기 힘들지만, <제4수>의 맥락을 따져 읽어 보면 "나는 그냥 창 닫고 애기나 보면서 쉴래~"라는 의미를 추출할 수 있습니다. 즉, 여기서의 '창'은 가족과 외부의 경계가 되어 화자로 하여금 편하게 쉬게 해 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죠. (가)의 화자의 입장에서 편하게 쉬게 해 주는 것을 부정적으로 볼 이유는 없으니, '창'은 위 문제에서 옳은 선지가 되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문제를 풀 때 많이들 놓치는 것, 다시 말해 절대 놓쳐서는 안 될 두 가지 요소를 뽑아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발문을 통해 문제가 요구하는 바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연하게들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또 당연하게들 신경쓰지 않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이 문제 외에도 발문을 제대로 신경쓰지 않으면 잘못된 풀이를 하거나 아예 틀리게 되는 문제들도 꽤 많습니다.


조금 더 명료하게 정리하면, '발문을 독해하는 것 역시 수능에서의 평가 요소이다.'라고 할 수 있겠네요.




2) 모든 시어의 의미는 그 맥락을 통해 결정된다.


'창'이라는 시어는 그 자체로 window 이상의 의미를 가지지 못합니다. 즉, 사전적 의미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지 못하는 것이죠.


하지만 '창'이라는 시어가 <제4수>라는 '맥락'을 만날 때, 그리고 이를 '독해'할 때 비로소 '외부와의 경계로 가족과 편하게 쉬게 해 주는 도구'라는 '시적 의미'가 만들어집니다. 수능 문학, 특히 운문문학에서는 이러한 '시적 의미'를 독해해내는 것 하나만 묻는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시적 의미'가 결국 '화자의 내면세계'라는, 운문문학의 주제와 맞닿아 있다는 걸 깨닫는 것이 수능 운문문학 공부의 전부라고도 할 수 있겠구요.



결국 수능 국어의 핵심은 '지문, 발문, 선지를 정확하게 독해하여 의미를 추출하자.'가 되겠네요. 이 핵심을 파고들 수만 있다면, 누구의 강의를 듣든 누구의 교재로 공부하든 잘 해낼 수 있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별로 어려운 내용은 아니었지만, 그만큼 중요하고 기본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are-#NOT FOUND rare-띵작, 마스터피스 rare-2021 신축년 rare-4스널 라봉이

0 XDK (+0)

  1.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